정글 같은 세상

정글 같은 한 해였습니다. 사람이 살지 않은 곳이 정글인줄 알았는데 사람이 사는 곳도 정글입니다. 이 정글 같은 세상에서 저마다 서바이벌 하는 것입니다. 올해도 잘 살아오셨습니다. 정글에서 살아남으려면 정글의 법칙이 있더군요. 기도해야 합니다.

“작은 일의 날이라고 멸시하는 자가 누구냐” (슥4:10)의 말씀입니다. 기도는 작은 일 같습니다. 하지만 작은 것을 무시해서 성공한 사람 없습니다. 미래를 바꾸는 작은 일, 바로 기도입니다.

정글에는 이름도 모르는 무서운 벌레들이 있습니다. 마치 무서운 독이 있는 벌레에게 물린 것 같은 아픔이 있던 한 해였습니다. 암,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오랜 지병.. 회복 될 듯 회복되지 않는 관계.. 계속 목마른 가정 경제.. 한 번 소나기가 부어질 만 한데.. 지나온 삶이 그랬는데 또 새해에는 어떤 일들이 있을까 걱정이 됩니다. 그래서 기도해야 합니다.

우리가 경험한 정글의 법칙이 있었는데 바로 새벽기도이었습니다. 새벽의 부흥이 교회의 부흥이었습니다. 새벽의 회복이 곧 나의 회복이었습니다. 기도가 커져야 합니다. 기도가 커져야 합니다. 분주하게 뛰기만 하면서 열매 없는 허망한 인생에서 떠나십시오. 기도가 커지면, 인생이 커집니다. 기도가 바뀌면, 미래가 바뀝니다. 기도하는 교회가 내 교회입니다. 그냥 다니는 교회는 절대로 내 교회가 될 수 없습니다. 그렇게 진리는 왜곡되는 것입니다. 함께 기도함으로 뿌리 내릴 수 있습니다. 자! 내일부터 새 마음으로 기도하십시다.

25일과 1월1일 새벽을 뺀 10일 뿐입니다. 그러나 10일은 앞으로 우리가 살아야 할 2020의 정글에서 꼭 필요한 기도의 시간입니다. 한 해의 십일조를 드리는 믿음으로 기도하십시오. 기도는 거룩한 고민입니다. 특새, 여러분의 고민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생각이 고이면 고민이 됩니다. 기도는 고인 생각을 하나님께 드리는 헌금과 같습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고민을 축복으로 바꾸어 주실 것입니다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