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 성서의 땅, 이스라엘로 들어가다

늦여름의 햇살이 그림자를 길게 만들고 있을 무렵, 툇마루에 모여 앉아 예수님의 이야기를 듣고 있었습니다. “십자가에 달리기 전, 나는 올리브 나무들이 무성한 산으로 올라갔었지…
앞으로 나에게 올 일들을 생각하니 무서움과 두려움도 있었지…”

이야기 속에 나오는 그 장소에서 그때 그대로의 모습을 그려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겟세마네 동산과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셨던 그곳을 가보았기 때문입니다.

성지 여행은 하나님께서 그의 백성들과 함께 일하셨던 곳과,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와 함께 숨쉬고, 먹고, 가르치시고 함께 걸어가셨던 그곳을 가 봄으로써 성서의 이야기와 함께하는 공감대를 갖게 해 줍니다. 가 본적도 없는 전혀 모르는 남의 땅의 이야기가 아니라, 나도 그때에, 그곳에 함께 있었던 나의 고향 이야기가 되는 것입니다.

2,000년이 지나면서 많은 것이 없어지기도 하고 또 생겨나기도 하여 많은 변화가 있었겠지만, 손을 조금만 뻗으면 예수님도 만졌을 것 같은 바위돌을 만져볼 수 있을 것이고, 또 돌이 깔린 길을 걸어가면서 예수님도 이 길을 따라 걸어갔을 것 같은 길을 걷게 될 것입니다. 발에 걸려 차이는 돌 하나, 얼굴을 스치는 바람결조차도 예사롭게 느껴지지 않을 것입니다.

하은교회의 성지 여행팀은 신성로마제국의 수도였던 터키의 이스탄불을 거쳐 다시 비행기로 이집트의 고대 도시 알렉산드리아를 시작으로 하여 피라밋의 도시, 기자와 카이로를 거쳐 모세의 출애굽 여정이 시작 되었던 곳으로부터 시작하여 이집트의 광야 길들을 돌아 시내 산을 오른 후, 이집트를 떠나온 이스라엘 민족의 광야 이동경로를 따라 올라오면서  이스라엘 땅으로 들어가서,  마사다 요새, 사해, 쿰란 유적, 여리고 성과 시험산, 그리고 유대 광야와 갈릴리를 방문할 것입니다.

관련 이미지

가버나움과 오병이어 기념교회, 팔복교회, 베드로 수위권교회, 나사렛 수태고지 교회, 아마게돈(므깃도), 갈멜 산을 돌아 예루살렘으로 들어갈 것입니다.

올리브 동산의 주기도문 교회, 눈물교회, 겟세마네 교회, 예수 승천교회, 통곡의 벽, 그리고 시온 산 마가의 다락방과 베드로 통곡교회, 베데스다 연못, 성 안나 교회, 무덤교회, 비아 돌로로사(고통의 길)를 방문할 것입니다.

베들레헴 성탄교회, 목자들의 들판교회 등을 방문하고 지중해 연안의 욥바(텔아비브)항구를 출발하여 뉴욕으로 돌아올 예정입니다.

성지 답사의 내용들을 정리하면서 차후에라도 이스라엘과 이집트 성지 여행을 계획하는 하은교회의 성도들을 생각하면서 글들을 정리하여 보도록 하겠습니다.

성지 여행을 떠나면서 마치 동내 한 바퀴를 돌듯이 산보 또는 마실가는 것처럼 가는 것은, 의미가 없거나 적을 수 있습니다. 성경의 이야기가 전개된 곳을 방문하는 것이므로 성경을 읽어 보는 것은 기본이고, 성지에 대하여 사전 지식을 어느 정도 알고 간다면, 성지 여행을 2 배 ~ 3 배 즐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성지 여행을 통하여 마치 예수님과 함께 이야기하듯이 성경을 친숙하게 읽을 수 있게 되리라 확신하면서 글을 정리하도록 하겠습니다.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