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1. 소아시아의 일곱 교회 : 라오디케아 (Laodicea)

소아시아의 일곱 교회

사도 요한이 밧모 섬으로 유배 되었을 때 기록되었다고 하는 요한 계시록은, 로마의 황제 도미티아누스(AD 81 ~ AD 96년)가 다스렸을 당시에 기록되었습니다.

도미티아누스 황제는 자신이 “Dominus et Deus(Lord and God)”라고 자처하면서 로마의 시민들로 하여금 자신을 숭배하도록 강요하였습니다.  그러나 유대교인들과 그리스도교 교인들은 이와 같은 황제숭배 강요에 대하여 배척하였으므로 심한 박해를 받았습니다.

로마와 에베소와 같은 대도시마다 황제를 위한 신전을 짓고 참배하기를 강요하였습니다. (계시록 2:13)에 기록되어 있는 “사탄의 권좌” 또는 “사탄이 권세를 쥐고 있는 도시”는 로마 황제의 신전을 가리켜 하신 말씀인 것입니다.

소아시아의 일곱 교회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이렇게 그리스도인들을 박해하였던 상황에서 사도 요한은 에베소에 있는 교회를 비롯하여 소아시아에 있는 일곱 교회들에게 편지를 보내어 그리스도의 신앙을 온전히 지키며 따라갈 것을 권고하며 위로하였습니다.

사도 요한이 편지를 보내었던 소아시아의 일곱 교회는, 에베소 교회(계 2:1~7), 서머나 교회(계 2:6~11), 버가모 교회 (계 2:12~17), 두아디라 교회 (계 2:18~29), 사데 교회(계 3:1~6), 빌라델피아(계 3:7~13), 라오디게아 (계 3:14~22)를 말합니다.

이번 여행에서 요한 계시록에서 언급되어진 일곱 교회가 있었던 도시를 모두 방문하지는 못하였지만, 일곱 교회가 있었던 도시를 카메라 가방하나 달랑 짊어지고 떠나는 나그네처럼 가벼운 마음으로 정리하여 보았습니다.

라오디케아 (Laodicea)

(요한 계시록 3:14~22) “라오디게아 교회 지도자에게 이렇게 써서 보내어라. ‘아멘이시요, 신실하시고, 참된 증인이시며,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모든 것을 다스리시는 분의 말씀이다. 나는 네 행위를 알고 있다. 네가 차지도 않고 덥지도 않으니, 차든지 덥든지 어느 한 쪽이 되어라!  네가 미지근하여 어느 쪽도 아니니, 내가 너를 내 입에서 뱉어 내겠다. 네 스스로 부자라고 생각되어 아무 부족함이 없는 것같이 느껴지겠지만, 실제로는 불쌍하고, 비참하고, 가난하고, 눈멀고, 벌거벗은 자임을 모르고 있다. 내가 충고한다. 내게 와서 불 속에서 제련된 금을 사거라. 그러면 네가 참된 부자가 될 것이다. 또 흰옷을 사라. 그것으로 너의 벌거벗은 부끄러움을 가릴 수 있을 것이다. 네 눈에 바를 안약을 사라. 참된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나는 내가 사랑하는 자일수록 가르치고 벌할 것이다. 옳은 일을 하기에 힘쓰며, 마음으로 회개하고 바르게 행동하여라. 보아라! 내가 문 앞에 서서 이렇게 두드리고 있다. 만일 누구든지 내 음성을 듣고 문을 열면, 내가 그에게로 들어가 그와 함께 먹고, 그도 나와 함께 먹을 것이다. 내가 승리한 후, 내 아버지의 보좌 곁에 앉은 것처럼, 승리하는 자는 내 보좌 곁에 앉게 될 것이다. 귀 있는 자는 성령께서 교회에 하시는 말씀을 잘 들어라.'”

라오디케아는 파묵칼레에서 남쪽으로 데니즐리(Denizli)로 가는 길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또 이 고대 도시는 에베소에서 시리아로 연결되는 대로에 위치하고 있어서 교통의 요지였으며 비옥한 평원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잘 알고 있는 바와 같이, 요한 계시록에 언급되어 있는 라오디케아 교회는 어떤 특정 건물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라오디케아 도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모이는 사람들의 무리를 말하는 것이므로, 라오디케아(데니즐리)를 방문하여 초대교회의 유적지를 찾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닐 것입니다.

라오디케아 (Laodicea)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점차적으로 발굴되어 가고 있는 데니즐리(라오디케아 아크로폴리스)

라오디케아 (Laodicea)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토관으로 되어 있는 상수도 관이 땅 속에 뭍혀 있었습니다

산업과 상업이 발달하여 번창하였던 이 도시는 지진 등과 같은 여러 가지의 요인으로 파괴되고, 지금은 완전히 폐허로 변해버려 야생화나 엉겅퀴가 무성한 벌판으로 변하였지만, 현재 한창 발굴 작업이 진행되고 있어서 로마의 대로(Main Street)를 비롯하여, 로마의 수로, 원형 극장, 분수대, 체육관, 신전 터 등 많은 유적들이 발굴되어 가고 있습니다.

라오디케아 (Laodicea)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BC 2,000경에 이오니아 인들은 이곳을 로아스(Rhoas)라고 불렀지만, BC 261년경 시리아의 셀레우코스 왕조의 안티오코스 2세가 이곳에 도시를 건설하고 그의 아내의 이름을 따서 “라오디케아(백성의 정의)”라고 불렀습니다. AD 17년과 AD 60년에 있었던 커다란 지진으로 인하여 도시가 무너져 폐허로 변하였지만, 라오디케아 시민들은 도시를 재건하였습니다.

당시의 화려했던 도시 에베소와 메소포타미아 지역을 동서로 연결하는 도로가 이곳을 통하여 지나갔으며, 페르가몬과 남부의 피시디아, 팜빌리아를 남북으로 연결하는 길들이 교차하는 지점에 라오디케아가 있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곳에서는 금(Gold)이 많이 거래되어 귀금속 산업이 발달하였고 많은 은행과 같은 고리대금업자들이 많았습니다.

라오디케아는 골짜기에 위치하고 있던 도시였는데 그곳으로부터 약 13 Km 정도 떨어진 고지대에 위치하고 있었던 히에라볼리에는 양모(양의 털)를 염색하는 곳이 많이 있었는데 그곳으로부터 이곳으로 흘러들어오는 염색 폐수는 오염되어서 자연스럽게 라오디케아에 살고 있었던 사람들의 눈이나 귀의 질환을 앓게 만들었습니다.

이러한 연유로 인하여 안약과 귓병을 치료하는 좋은 약들이 이곳에서 개발되었고 또 그 효력을 인정받게 되어, 라오디케아는 좋은 약을 생산하는 도시로도 인정받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곳에는 목화 생산지로도 유명하였으며, 따라서 염색업과 면직 산업이 발달하였습니다.

계시록 3장에는 라오디케아 교회에 대하여 말씀하면서 그곳 사람들이 실제로 생활하면서 접할 수 있는 것들을 그 예로 들면서말씀하신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즉, 그곳에서 발달하였던 산업에 대하여 언급하면서 “금”, “흰옷”,”안약” 등을 언급한 말씀들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계시록 3:18) “내가 충고한다. 내게 와서 불 속에서 제련된 금을 사거라. 그러면 네가 참된 부자가 될 것이다. 또 흰옷을 사라. 그것으로 너의 벌거벗은 부끄러움을 가릴 수 있을 것이다. 네 눈에 바를 안약을 사라. 참된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라오디케아 (Laodicea)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발굴되어가고 있는 데니즐리의 아크로폴리스에 피어있는 노란 야생화들.

라오디케아의 교회에 대한 말씀들은 칭찬이 없고 책망의 말씀들이 주로 기록되어 있는데, 발달된 그들 자신의 능력을 믿고 자신만만한 라오디케아 시민들을 향하여 비유로 꾸짖으시는 소재들은, 라오디케아 도시에 살고 있었던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알아들을 수 있었던 것들이었습니다.

예를 들면, 만년설로부터 녹아 내려오는 찬물, 온천수의 더운 물, 거래되는 금들, 라오디케아의 특산품인 하얀 무명옷, 유명한 안약, 지중해와 메소포타미아로 나갈 수 있는 관문, 등 그들이 자랑하던 것들입니다.

그들은 주님께서 주신 것들로 인하여 교만하여졌으며, 주님이 그들의 생활 속으로 들어가시고자 하였지만 그들은 마음의 문을 굳게 닫아버리고 말았던 것입니다. 그래서 주님은 문밖에 서서 문을 열기를 기대하시면서 두드리고 계셨던 것입니다. 보이는 것에서 보이지 않는 것을 구하게 하시는 주님의 음성을 문밖에서 들려주시고 계신 것입니다.

(계시록 3:20) “보아라! 내가 문 앞에 서서 이렇게 두드리고 있다. 만일 누구든지 내 음성을 듣고 문을 열면, 내가 그에게로 들어가 그와 함께 먹고, 그도 나와 함께 먹을 것이다.”

Comments are closed.